• 최종편집 2019-09-19(화)

한옥에서 즐기던 여름철 세시풍속은?

서울시, 10일‘계동마님댁 말복행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0 08: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북촌문화센터 및 북촌마을서재에서 말복을 맞아 조상들이 한옥에서 즐기던 여름철 세시풍속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계동마님댁 말복맞이’ 행사를 진행한다.

 

제목 없음1.jpg

 

이번 행사에는 다산 정약용이「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에 적은 소서팔사(消署八事, 더위를 이기는 8가지 방법) 체험을 비롯한 다양한 놀이,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주요프로그램으로는 일주탁족(日晝濯足, 개울가에서 발씻기),  송단호시(松壇弧矢, 솥밭에서 활쏘기), 청점혁기(淸簟奕棊, 대나무 자리에서 바둑두기), 빙과(氷果)나눔, 시원한 삼베천, 수세미 만들기 등이 있다.

 

한편, 북촌문화센터에서는 매주 토요일 정례 프로그램 ‘북촌문화요일’을 통해 다양한 공예체험과 전시, 공연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특히 오는 13일부터 1898년 9월 1일 북촌 여성들이 주축이 되어 발표했던 최초의 여성 인권 선언문 ‘여권통문’을 기억하며 ‘국립여성사전시관 열한번째 순회展 - 여권통문’을 운영한다. 본 전시는 8월 31일(토) 개최하는 북촌문화센터 특별행사 ‘이름 없는 북촌 여성들의 외침 – 여권통문’ 사전행사의 일환으로 진행한다.

모든 프로그램 참가비는 무료이며, 문의는 북촌문화센터(☎ 02-741-1033)및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기쁨은 배가하고 어려움은 나누는 우리 고유 절기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및 행사 기회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역사와 공동체가 살아 숨 쉬는 거주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옥에서 즐기던 여름철 세시풍속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