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화)

한옥 600년 역사·문화 살펴본다…북촌한옥길 축제

15~18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삼청동 일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2 14: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시재생 후보지 가운데 하나인 서울 북촌에서 역사와 문화를 활용한 축제가 열린다.

 

제목 없음 1245.jpg

 

북촌도시재생주민협의체는 '600년 북촌한옥길 축제'를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서울 종로구 가회동과 삼청동 일대에서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한옥, 문을 열다'는 부제로 역사문화 체험과 한옥·공예 체험으로 나눠서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한옥·공예 체험에는 △전통 목공예 △매듭 공예 △한지 공예 △전통주 만들기 △기와와 꽃 만들기 △규방 공예 △도자기 체험 등이 있다.

 

역사문화 체험에는 600년 한옥의 역사를 살펴볼 뿐만 아니라 1970~'80년대 계동 등하굣길 등을 통해 북촌의 생활양식을 살펴볼 수 있다.  주요 행사에는 △맑은 바람아~북촌에 불어라 △북촌 한옥 구경 △夏(하)夏(하) 好(호)好(호) 먹GO놀자 △추억의 교복체험 △북촌! 그 시절 그 놀이 △인절미 만들기 △북촌 삼촌의 사진 수다 강연 등이 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 내 쇠퇴한 장소를 문화를 통해 활성화하는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프로그램을 2018년 시범 실시했으며 올해 19곳으로 대상지를 대폭 늘려서 지원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옥 600년 역사·문화 살펴본다…북촌한옥길 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