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화)

서울시, 3년간 낡은 한옥 100여곳 수선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첫해 26동, 작년 43동, 올 상반기 33동…하반기까지 총 60동 목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7 1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시가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낡은 한옥을 고쳐 쓰고 오래 보존할 수 있도록 지난 3년 간 100여동의 한옥에 대한 소규모 수선공사를 지원했다. 첫 해인 '17년엔 26동, '18년엔 43동, 올 상반기(2~7월) 현재 33동에 대한 공사를 완료했거나 진행 중이다. 하반기까지 총 60곳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201908071329475010298-2-129468.jpg

<사진설명: 담당자가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시청 제공>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는 한옥에 소규모 수선문제가 발생했을 때 복잡한 심의절차 없이 300만원 미만 범위에서 시가 직접 공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민들이 서울시 한옥지원센터나 서울한옥포털을 통해 방문‧전화‧온라인으로 ‘한옥출동119’를 신청하면 전문가가 현장에 출동해 점검, 지원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최종 수리를 지원한다.


한옥 특성상 응급수선 상황이 발생해도 한옥기술자를 쉽게 찾지 못해 조치가 지연 또는 방치돼 안전사고로 이어지거나 피해범위가 확대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붕 누수, 기둥(보) 파손 같이 기존에 응급보수 위주였던 수선공사의 지원 범위를 목재 부식, 기와 흙 흘러내림, 벽체 갈라짐 등 노후화로 인한 문제 전반으로 확대했다.


시는 노후한옥에 부식‧탈락 등 문제가 지속 발생해도 거주민의 한옥수선 지식 부족, 한옥기술자 수급 부족, 비용 부담 등으로 보수가 쉽지 않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원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거동이 불편한 노인세대 등 사회적 취약계층은 적절한 공사계획능력 부족, 경제적 부담으로 응급사항을 방치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한옥지원센터(종로구 계동2길 11-7, ☎766-4119) 방문‧전화,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 온라인을 통해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접수를 상시 받는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3년간 낡은 한옥 100여곳 수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