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화)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한옥마을 중심에 전통정원 조성

전주공예품전시관 내 1,396㎡(422평) 부지에 문화공간·휴게공간 갖춘 전통정원 조성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5 1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에 나선 전주시가 한옥마을의 중심에 문화를 담은 전통정원을 조성키로 했다.

 

전주시는 한옥마을에 위치한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 1,396㎡(422평) 규모의 부지에 최소한의 나무와 바닥을 깔아 비어있는 전통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정원은 쉼터 기능을 담아 편안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펼칠 수 있는 가변적인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대표적으로 야외에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는 한류마당과 전주의 전통 이미지를 살릴 수 있는 투영연못을 조성키로 했다.

또한 바닥은 전통방식의 장대석 포장을 도입하고, 한옥마을의 정취를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전통시설이 들어선다. 전통시설은 꽃나무 가지를 휘어서 병풍 모양으로 만든 ‘취병’과 횃불을 피워 놓기 위해 세워두는 기둥 모양의 ‘정료대’, 마을 어귀나 다리 등에 수호신으로 세운 사람 형상의 ‘벅수’, 돌을 우묵하게 파서 절구 모양으로 만든 ‘물확’ 등이다.

 

이처럼 전주공예품전시관 내에 문화를 즐기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전통정원이 들어서면 한옥마을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한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조성 중인 전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는 이 같은 전통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설계작업을 완료한 상태이며, 올해 내에 준공을 목표로 이달에 공사를 발주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손의 도시 전주의 완성도를 높이는 핵심공간인 전주공예품전시관 내에 전통정원을 조성해서 시민과 관광객에게 문화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전주공예품전시관을 중심으로 국가대표 관광명소인 전주한옥마을과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공예품전시관은 지난해 12월 수공예문화·산업과 손의 가치를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해 공예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한옥마을 중심에 전통정원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