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6(화)

문화재
Home >  문화재  >  정책

실시간뉴스

실시간 정책 기사

  • 400년 만에 자격제도화 시킨 첫 번째 도편수 시험 치뤄져
      지난 11월 30일 (사)한옥기술인협회(회장 김헌중)가 운영하는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제1회 도편수 시험이 있었다. 고려와 조선에서 호칭으로 사용되던 도편수를 400년 만에 자격제도화 시킨 첫 번째 시험이다. 김헌중 회장은 "현대의 전통건축의 공사현장에서는 도편수라는 호칭이 관습적으로는 쓰이지만 제도적으로는 인정되지 않고 있었다. 따라서 도편수는 역사적인 용어로 만 남아있었다. 이에 자신들이 붙이는 호칭으로 기술과 연륜에 상관없이 높이는 말이 되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불합리를 없애기 위하여 사단법인 한옥기술인협회는 도편수, 편수 등급을 한옥기술 자격검정에 신설하여 시험을 치르게 된 것이다." 라고 밝혔다. 이날 시험에는 전국에서 한옥과 문화재 분야 수십 년의 경력을 가진 이들이 모였는데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을 취득하고 15년 이상의 경력을 지닌 자들을 기준으로 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했으며 철저한 경력 심사에 이어 주관식문제로 이루어진 실무이론과 구술 면접을 통하여 시험이 치러졌다.   박은택 사무국장은 "경력을 증빙하기가 어려워 50여 명의 접수자 중 36명에게 만 응시자격을 부여했다."고밝혔다.   이 시험에 응시한 최고령자는 82세의 윤모씨로 자손에게 호칭 만이 아닌 자격증 있는 도편수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응시했다고 소감을 밝혔고, 최연소 응시자는 42세의 젊은 사람으로 문화재기능자와 문화재보수기술자 자격을 보유하고 문화재학 석, 박사 학위를 보유한 실력파"라고 밝혔다. 합격자발표는 2주 후로 12월13일 발표하며 내년부터는 반기 1회씩 년2회 실시된다.
    • 뉴스광장
    • 행사
    2019-12-02
  • 충남도, 내포에 ‘한옥 어린이 체험시설’ 건립
    충남 내포신도시에 한옥으로 된 어린이 체험 및 복지시설이 건립된다. 충남도는 ‘2018년 한옥기술개발연구 신한옥형 공공건축물 유형 모델 개발 및 실증을 위한 공모’ 사업에 홍성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옥형 공공건축물 유형 모델 개발 및 실증은 한옥의 대중화를 위해 시공 기술 및 재료 등을 개발해 적용하는 정부 주도의 연구개발(R&D) 사업이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홍성군은 총 사업비 8억 원을 지원 받아 내포신도시 용봉산 인근 한옥마을 조성 사업지 내에 2020년까지 어린이 체험 및 복지시설을 한옥으로 건립한다. 규모는 대지 1094㎡에 지하 1·지상 1층, 건축 연면적 396㎡로, 건축물 내에는 놀이나 교육, 공예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과 시청각 교육실, 다목적 쉼터, 창고와 화장실 등 부속시설이 들어선다. 시설 외부에는 야외 학습장을 조성, 전통 공연이나 놀이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뒤편 용봉산에는 친환경 놀이시설을 조성한다. 충남도는 이 사업을 통해 한옥 신기술을 적용한 모델을 개발해 도내 한옥 건축 기반을 마련하고, 고품격·친환경 한옥 보급·확산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재 추진 중인 내포신도시 한옥마을 조성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한옥 체험·복지시설이 건립되면, 지역 학생들이 한옥 공간에서 놀이와 체험 학습 등을 진행, 자연스럽게 한옥과 전통 문화를 배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개발공사가 추진 중인 내포신도시 한옥마을은 용봉산 입구 RB8블록 4만 8063㎡에 한옥으로 된 주거와 근린생활시설 약 70여세대를 건립하는 사업으로, 내년 8월 첫 삽을 뜰 예정이다.
    • 뉴스광장
    • 건축
    2018-10-1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