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화)

문화재
Home >  문화재  >  정책

실시간뉴스

실시간 정책 기사

  • 충남도, 내포에 ‘한옥 어린이 체험시설’ 건립
    충남 내포신도시에 한옥으로 된 어린이 체험 및 복지시설이 건립된다. 충남도는 ‘2018년 한옥기술개발연구 신한옥형 공공건축물 유형 모델 개발 및 실증을 위한 공모’ 사업에 홍성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옥형 공공건축물 유형 모델 개발 및 실증은 한옥의 대중화를 위해 시공 기술 및 재료 등을 개발해 적용하는 정부 주도의 연구개발(R&D) 사업이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홍성군은 총 사업비 8억 원을 지원 받아 내포신도시 용봉산 인근 한옥마을 조성 사업지 내에 2020년까지 어린이 체험 및 복지시설을 한옥으로 건립한다. 규모는 대지 1094㎡에 지하 1·지상 1층, 건축 연면적 396㎡로, 건축물 내에는 놀이나 교육, 공예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과 시청각 교육실, 다목적 쉼터, 창고와 화장실 등 부속시설이 들어선다. 시설 외부에는 야외 학습장을 조성, 전통 공연이나 놀이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뒤편 용봉산에는 친환경 놀이시설을 조성한다. 충남도는 이 사업을 통해 한옥 신기술을 적용한 모델을 개발해 도내 한옥 건축 기반을 마련하고, 고품격·친환경 한옥 보급·확산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재 추진 중인 내포신도시 한옥마을 조성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한옥 체험·복지시설이 건립되면, 지역 학생들이 한옥 공간에서 놀이와 체험 학습 등을 진행, 자연스럽게 한옥과 전통 문화를 배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개발공사가 추진 중인 내포신도시 한옥마을은 용봉산 입구 RB8블록 4만 8063㎡에 한옥으로 된 주거와 근린생활시설 약 70여세대를 건립하는 사업으로, 내년 8월 첫 삽을 뜰 예정이다.
    • 뉴스광장
    • 건축
    2018-10-18
비밀번호 :